전체 글 878

희망의 좌표를 세우자

희망의 좌표를 세우자 윤철근 삶의 이정표가 없는 사람에게 길은 멀고 고달프다. 어디로 가고 있는가? 스스로 물으며 유익하고 훌륭한 좋은 목표를 세우라. 희망의 등불이 빛나면 용기와 인내가 생기나니 아침 햇살에 상쾌한 발걸음은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길이 된다. 각자 일을 해도 성실히 즐겁게 하는 사람이 있고 마지못해 억지로 하는 사람이 있으며 같은 음식을 먹어도 만족하며 맛있게 먹는 사람이 있고 투정하며 불평하는 사람도 있다. 함께 대화를 나누어도 정답고 편한 사람이 있고 아집이 강하여 불편한 사람도 있으며 한지붕에서 잠을 자도 포근히 단잠을 이루는 사람이 있고 악몽에 시달리며 괴로운 사람도 있다. 쓰레기는 쓰레기장에 보석은 보석함에 담기듯이 악행은 불행과 선행은 행복과 동행하니 불평 불만 증오 악의는 버리..

카테고리 없음 2021.02.28 (1)

좋은 친구는 인생의 보배다

좋은 친구는 인생의 보배다 윤철근 잔인하지 않고 뭇생명을 귀히 여기며 겸손하고 친절한 친구는 제 몸을 태워 어둠을 밝히는 촛불처럼 주위를 밝고 향기롭게 하며 식구처럼 흉허물도 감싸주는 다정한 친구는 낙엽이 뒹구는 허전한 날에도 외롭거나 슬프지 않는 따뜻한 모닥불 같지요. 조용히 잘못을 지적하고 고쳐주는 친구는 환희로운 좋은 세계로 인도하는 진귀한 보물보다 더 소중한 보배며 위선이 없고 언행이 진실하며 선량한 친구는 아름다운 꽃길과 같아서 함께 동행하면 먼 길도 즐겁고 행복합니다.

카테고리 없음 2021.02.14

잘못을 고치면 현자라오.

잘못을 고치면 현자라오 / 윤철근 칭찬은 누구나 좋아하고 기뻐하며 오만하고 비난의 화살이 심장을 꿰뚫으면 화산이 폭발하듯 분노하며 하늘이 무너진 양 좌절하고 괴로워하나 마음처럼 빨리 변하는 게 없건만 언제 변할지 모르는 칭찬과 비난에 꼭두각시 춤을 추며 흘러가는 뜬 구름에 목메지 마오 옳은 걸 그르다 비난하고 그른 걸 옳다고 주장하는 어리석은 자의 칭찬은 달콤한 독약이고 입에 쓴 약이 몸에 이롭듯 지혜로운 이의 충언은 보약과 같으니 감사하며 겸허히 잘못을 고쳐가면 현자라오.

카테고리 없음 2021.01.31